10월 안개 내려 앉은 아침에 영월 은행나무를 만났다.


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하송리.

그곳에 은행나무가 있었다.


동강에서 피어오른 안개가 좀처럼 걷히지 않았는데 

용케도 아침햇살이 그 속살을 비집고 은행나무를 만났다.



수령이 최대 200년이나 차이나는 것만으로도 이 나무가 얼마나 오래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.



큰 나무에 뱀이 살고 있다는 전설은 반계리 은행나무에도 확인할 수 있다.

아직도 음력 7월 12일에 동제를 지낸다고 하니 그 신격이 남아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.


야트막한 마을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 멀리서도 영월시내를 조망할 수 있다.


이 나무를 만나면 휴(休)라는 단어가 저절로 떠오른다.

잠시 다리를 뻗고 쉬어가고 싶은 나무이다.



군데 군데 움푹 파인 밑둥을 시멘트로 채운 모습은 늘 눈살을 지푸리게 만든다.

과연 이게 최선일까?


비록 가지의 뻗어내림은 다른 은행나무에 뒤지나 곧게 뻗어오른 기개가 

충절의 고장 영월을 상징하는 것 같다.


아련한 10월의 아침에 오래된 은행나무를 만났다.


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| 영월은행나무
도움말 Daum 지도

'이땅의 산림문화 > 오래된 나무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반계리 은행나무-사계  (2) 2011.11.24
원성 대안리 느티나무  (0) 2011.11.24
영월 은행나무(하송리 은행나무)  (0) 2011.11.24
관음송-600년의 恨  (0) 2011.11.24
정선 봉양리 뽕나무  (0) 2011.11.24
임계3리 서낭나무  (0) 2011.11.24
by crevasses 2011. 11. 24. 13:48
| 1 2 3 4 5 6 ··· 8 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