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숲 칼바람소리가 잦아들무렵 노랗게 불밝히고

봄이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.

오래참고 기다린다는 것은 더 옹골차게 맺힐 수 있는 시간인데

남아있는 시간은 기다린시간보다 너무 짧아 아쉽기만 합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산자락을 흘러드는 것들이 그저 매캐하지만은 않은 향기가 난다면

틀림없이 봄은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매일 거울에 자기를 비추고 살아야 하는 도시의 봄은

강렬하지만 그 마무리 역시 처연합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때론 소리로 들어야 하는 봄도 있습니다.

어머니의 봄날은 호미도 들어가기 퍽퍽한 비탈밭에서 저물어갔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다시 눈뜨고 봄이 머무는 곳이었으면 좋겠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'한국민족문화 > 우리땅 시간여행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밀양백중놀이  (0) 2016.08.09
백두대간 여름이야기  (0) 2016.07.11
봄을 기억하다  (0) 2016.03.14
한국의 허수아비  (0) 2015.10.19
창경궁 나무이야기  (0) 2015.08.16
구례 당촌마을 봄풍경  (0) 2015.05.19
by crevasses 2016. 3. 14. 19:05
| 1 ··· 3 4 5 6 7 8 9 10 11 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