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찰에서는 새벽과 저녁에 예불의식을 행하며, 이때 사물을 울린다.


사물은 법고, 목어, 운판, 범종을 말한다. 아침, 저녁예불이 시작되기 전에 치는데, 


순서는 법고-목어-운판-범종 순이다. 법고는 불교의식에 사용되는 악기로서 북이라고도 한다. 


법고를 칠 때는 두 채를 이용하여 마치 마음심(心)자를 그리듯 친다고 하는데 장삼자락을 펄럭이며 법고를 치는 모습이 마치 춤을 추듯 아름다울 때가 있다. 


그리고 이때 울리는 소리는 마음속 온갖 번뇌를 씻어내려는 듯 강렬해 진다.


법고소리는 축생으로 태어난 생명을 제도한다고 믿는다. 








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새벽을 깨우는 산사의 북소리  (0) 2015.05.06
부석사 무량수전에서 듣는 풍경소리  (0) 2015.05.06
by crevasses 2015. 5. 6. 16:5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