해마다 봄이면 사람이 올려다보기도 힘든 ①뼝대에서 동강할미꽃은 꽃을 피운다.

제 몸 하나 서있기도 힘든 가파른 곳에서도 절대 허리를 굽히지 않는다.

 

 

 

 

 

①절벽을 뜻하는 강원도방언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"천리로구나 만리로구나 수천리로구나

곁에 두고 말 못하느니는 수천리로구나

 

아질아질 꽃베루재 지루하다 성마령

지옥같은 이 정선을 왜 따라왔나"

 

 

뗏사공의 떼도 흘렀고, 정선아리랑도 흘렀고, 세월도 그렇게 흘러버렸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봄은 조용하게만 오는 것은 아니다.

흥에 겨워 흐드러지게 올 때도 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절벽 바위틈에 억척스럽게 피어난 이 꽃은 흐드러지게 오는 것은 아니다.

 

하지만 이 사람들이 더 좋아하는 것은

닮았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닮았다.

이 땅에 발붙이고 사는 우리네 모습과 너무 닮았다.

척박한 자연환경에서도

계절의 변화에 순응하며 꽃을 피우는 할미꽃같이

이 땅에 순응하며 사는 이 사람들과 너무 닮았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래서 울지않고

웃는다.

할미꽃도 웃고 이 땅에 사는 사람들도 웃는다.

웃는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강원도 정선군 정선읍 | 동강
도움말 Daum 지도

'이땅의 산림문화 > 한국의 자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삼척에서 만난 호랑나비  (0) 2016.08.17
추억의 먹거리-산딸기  (0) 2015.06.09
동강할미꽃 이야기  (0) 2014.03.28
by crevasses 2014.03.28 16:35